한국어 Select Language

넷질랜드 - 뉴질랜드 정보 포털

 
“키위 총각, 한국식 술자리에 도가 트다”





나는 크라이스트처치 폴리텍에서 한국어를 배울 때 거기서 만난 한국 친구들과 처음으로 소주를 마셔 본 적이 있다. 소주 냄새도 모르고 맛도 모르던 내 둔감함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친구들의 얼굴이 지금도 눈 앞에 선하다.



지금은 소주의 향과 맛을 제법 가릴 줄도 알게 되었으니 나름대로 ‘득도했다’고 해야 할까? 나는 소주가 좋다. 값싸고 편하고 한 병이면 취할 수 있으니 얼마나 경제적인가 말이다. 그에 비하면 맥주는 냄새도 고약하고 욕조 한 통분은 마셔야 성과를 볼 수 있으니 맥주란 녀석은 내 사랑 소주에 견줄 바가 아예 못 된다.



내가 술을 마시게 되는 경우는 대개 랜디(Randy)라는 친구 녀석 때문이다. 저녁에 기숙사 방에서 학구열을 불태우고 있노라면 녀석이 문을 벌컥 열며, “한 잔 하러 갈래?” 하고 유혹한다. 그러면 사회성 좋은 나는 “그래!” 하고 두말없이 따라 나선다.



우리는 주점가로 내려가면서 아는 친구들을 죄다 불러낸다. 모두가 바쁘다면서 거부할 때는 단 둘이 쓸쓸히(!) 마신 적도 있지만 친구들이 여럿 모이게 되면 게임을 하면서 재미난 한국식 술자리를 즐기곤 한다.



한국의 젊은이들과 술자리는 뉴질랜드에서의 그 것과는 정말 다르다. 대부분은 술을 마시면서 ‘007-빵’, ‘병뚜껑 따기’, ‘랜덤 게임’ 등의 게임을 하게 된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베스킨라빈스 31’ 게임인데 그 이유는 내 친구 랜디가 혼자 다 틀려 벌주를 독차지하기 때문이다.



랜디는 숫자를 셀 때 십일(11)과 이십일(21)이라고 해야 할 때 꼭 십이(12)와 이십 이(22)라고 말해서 틀리고, 너그럽게 주어지는 벌주로 제일 먼저 취해 버린다. 이 게임에는 반드시 한국어로 숫자를 세야 한다는 무시무시한 규칙이 있기에 내 한국어 숫자 공부에 지대한 도움이 되었다.



한 번은 라오스 학생인 조(Joe)가 우리 게임에 낀 적이 있다. 전에 소주 마시고 취해 본 적도 없고 그 게임을 해 본 적도 없는 순진 무구한 조는 그 날 저녁에 벌주 몇 잔을 마시고는 정신을 잃고 말았다.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고 했던가?



게임에서 졌을 때 벌주를 마시지 않으려면, 춤추기, 노래하기, 돈 빌려오기, 심지어 지정 받은(물론 난생처음 보는) 여자에게 가서 “게임에서 져서 그런데~ 죄송하지만~ 볼에 뽀뽀해도 될까요?” 하고 물어보기 등등의 무안+황당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마 이미 모두들 눈치를 챘겠지만 이 모든 벌칙들은 극한 상황에 처한 내가 다 한 번씩 수행해 본 임무들이다. 이런 임무 수행하는 걸 ‘천사’ 또는 ‘어두운 밤’이라고 부르는데 내 생각엔 두 번째 표현이 훨씬 일리가 있는 이름인 것 같다.



뉴질랜드에서 파티를 할 때는 친구 집으로 와인 한 병 가지고 가서 간단한 스낵과 함께 마시는 것이 전부인데, 한국식 술자리에서는 안주로 여러 가지 음식을 곁들여 가며 마신다.



난 한국식이 참 마음에 든다. 술 마실 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안주는 과일과 여러 가지 감자 요리이다. 뉴질랜드에 계신 엄마 말씀이 내가 한국 가면 아마도 감자를 제일 먹고 싶어할 거라고 하셨는데…….



그런데 아직도 잘 이해 안 되는 행동이 한가지 있다. 그건 바로 동성끼리 서로 음식을 먹여 주는 것이다.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과 우정으로 그러는 것이라는 걸 알게 되었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사귀는 연인끼리만 하는 행동이므로 내게는 지금도 좀(…) 그렇게 보인다.



연장자에게 술을 받거나 따를 때 한 손을 받치는 것도 내겐 좀 어색하다. 뉴질랜드 식으로 존경을 표시하려면 상대방이 잔을 들고 있게 하지 않고 내가 미리 따라서 잔을 건네야 하기 때문이다.



학교 동아리에 초대를 받아 갔을 때 보니 새내기들은 선배들 사이를 돌아 다니며 술을 마시는데, 만일 선배 이름을 기억 못하면 한 잔을 더 마셔야 한다고 했다.



그들의 엄청난 주량에 놀랐고 선배라는 이유로 어린 후배들에게 강제로 술을 마시게 한다는 것도 우습기도 하고 좀 슬프기도 했다. 술 권하는 사회의 첫 발을 대학에서 시작한다는 말을 알 것도 같고.



한국식 주도 배우기는 내게 큰 즐거움이다. 언어 장벽을 극복하고 한국 친구들을 스스럼 없이 사귈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며, 가족 없는 유학생의 외로움을 달랠 수 있고, 서로 다르기만 한 문화적 차이도 자연스레 배우게 된다.



특히 숫자세기에 엄청난 진보를 가져다 준다는 만족감이 대단하다. 뉴질랜드에 돌아가면 멋(?) 모르는(!) 내 키위 친구들에게 모두 전수해 줄 요량으로 데이브는 오늘도 전심을 다해 술자리에서 배움에 정진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71 NZ 신문 사설 번역 외교관의 면책특권은 여전히 필요하다 (Immunity ... 2014-07-11 101
470 NZ 신문 사설 번역 키위세이버 가입은 자율에 맡겨야 (Compulsion n... 2014-06-27 283
469 NZ 신문 사설 번역 피할 수 있는 뉴질랜드의 교통사고 (NZ’s avoi... 2014-06-13 280
468 NZ 신문 사설 번역 성인들의 신중한 선택 (A considered, grown-up... 2014-05-30 367
467 NZ 신문 사설 번역 경찰은 누구보다 법을 준수해야 한다 (The poli... file 2014-05-16 334
466 NZ 신문 사설 번역 부활절 영업금지법을 바꿔야 할 때 (Time to d... 2014-05-02 384
465 NZ 신문 사설 번역 지금은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Better t... [1] 2014-05-02 366
464 남북문제 칼럼 동북아 정세 변화와 한반도 통일의 길 2014-01-15 612
463 남북문제 칼럼 남북한이 평화공존, 공동번영으로 가는 길 2013-08-22 588
462 남북문제 칼럼 한반도 전쟁 가능성과 한국의 대비 태세 2013-04-11 1041
461 남북문제 칼럼 머리 위에 ‘북 핵폭탄’ 놓인 한국은 어떻게 대... 2013-02-20 695
460 남북문제 칼럼 2013년 한반도 안보 기상(氣象), 잔뜩 흐려지고 ... 2013-01-31 1887
459 데스크칼럼 아쉬웠던 강남스타일 퍼포먼스 2012-12-07 796
458 조이 스토리 "감사합니다"라고 말하세요~ file [18] 2012-11-29 1273
457 남북문제 칼럼 영토, 과거사 문제에 있어서 일본의 오만함, 편협... 2012-09-05 738
456 조이 스토리 재난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file [14] 2012-08-28 925
455 데스크칼럼 동영상 문제“ 강건너 불이 아니다” 2012-08-17 988
454 조이 스토리 편리함과 편안함의 사이... file 2012-06-29 682
453 조이 스토리 스마트 한국 file [1] 2012-06-19 749
452 조이 스토리 인류의 위대한 발명, 찜질방 file [1] 2012-05-22 891
451 남북문제 칼럼 또 다시 어려움을 자초(自招)하는 북한 [32] 2012-04-18 1603
450 조이 스토리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file [2] 2012-04-17 812
44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크라이스트쳐치 2012-04-13 925
448 조이 스토리 한국의 명소 file 2012-03-03 951
447 조이 스토리 청춘애가 file 2012-02-26 717
446 조이 스토리 Flat White Please... file 2012-02-15 983
445 남북문제 칼럼 동토의 땅 북한 실상 2012-01-27 1056
444 남북문제 칼럼 북한 김정은 체제의 앞날과 한국의 대응 [53] 2012-01-18 2418
443 조이 스토리 나를 크게 한 '관계' file [3] 2012-01-06 1087
442 조이 스토리 메리 크리스마스 file 2011-12-22 1089
441 남북문제 칼럼 김정일에 대한 평가와 우리의 관심사 2011-12-21 1079
440 남북문제 칼럼 김정일의 급사(急死)로 출렁이는 한반도 정세 2011-12-20 1299
439 조이 스토리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file 2011-12-01 1299
438 조이 스토리 천국(?)에서 온 아이 file [1] [1] 2011-11-23 1308
437 조이 스토리 명동돈까스 file [1] 2011-11-19 1622
436 조이 스토리 지하철 2011-11-16 1161
435 조이 스토리 Who am I? file 2011-11-07 1465
434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나를 기억해 줘요 2011-10-28 1502
433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왜곡된 역사 바로잡기 [2] 2011-10-21 1881
432 양정석의 럭비 칼럼 최고의 빅매치 file 2011-10-14 1401
431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진짜 경기는 지금부터! 2011-10-07 1509
430 양정석의 럭비 칼럼 호주의 패배로 인한 득실은? file 2011-09-30 1638
429 양정석의 럭비 칼럼 이변은 스포츠의 묘미 2011-09-23 1931
428 양정석의 럭비 칼럼 2011년 럭비월드컵의 주요 전망들 file [13] 2011-09-09 4658
427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월드컵과 올블랙스 2011-09-02 2674
426 데스크칼럼 “지위가 높으면 책임도 크다” 2011-07-01 1571
425 데스크칼럼 한인단체장 선거,“급할수록 돌아가는 여유를” 2011-05-13 1829
424 남북문제 칼럼 재난(災難)을 재건(再建)의 기회로... 2011-03-16 2538
423 데스크칼럼 “위기는 기회이다” 2011-03-11 2114
422 데스크칼럼 지진 피해 성금,“모으는 것보다 잘 쓰는 것이 ... 2010-11-26 1801
421 데스크칼럼 ‘ANZAC Day’와 한국전쟁 [1] 2010-05-06 2749
420 남북문제 칼럼 천안함 사태와 북한의 변화 가능성 2010-05-02 2787
419 남북문제 칼럼 곤고한 북한 동포들을 위한 기도가 필요합니다 [2] 2010-03-30 3877
41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우리모두 'NZ Survivor'가 됩시다 file 2010-01-22 3164
417 남북문제 칼럼 전환기의 북한과 올해의 남북관계 전망 2010-01-21 2999
41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갈매기의 꿈 file 2009-12-24 2747
415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한국인이 독도로 싸울때 키위들은 뭘 가지고 싸... 2009-10-19 2961
41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키위들은 왕소금 짠돌이?" 2009-09-21 3374
413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6년 만에 만났던 친구를 외면했던 이유는?" [5] 2009-08-21 3989
412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천하태평 키위들의 꿍꿍이는 뭘까요?" 2009-07-24 2737
411 데스크칼럼 “뉴질랜드에서 한의사는 아무나 할 수 있다?” 2009-07-17 3435
410 남북문제 칼럼 북한의 세습 기반 다지기와 곤고한 주민들 2009-07-08 2981
40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눈에 콩깍지 씌우면 아무 것도 뵈는 게 없다.... 2009-06-05 2996
40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오비터 버스에서 나이트 클럽 댄스가 벌어지다” 2009-05-16 3596
407 남북문제 칼럼 북한의 허장성세(虛張聲勢, bravado)와 동북아 안보... 2009-04-08 3375
40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코카인을 마시다?" [203] 2009-03-27 4631
405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머리, 머리, 머리 2009-03-12 3395
40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의 가방엔 항상 빈 캔이.." 2009-01-30 3132
403 남북문제 칼럼 다시 얼어붙은 남북관계와 그 전망 2008-12-10 2820
402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유니폼 가게에서 숨 넘어가다 [74] 2008-11-28 4369
401 Kiwi의 한국 체험기 피쉬 & 칩스, 두 번이나 세계도전에 나서다 2008-11-21 3211
400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할로윈 데이와 추억의 고구마” 2008-10-31 3764
399 Kiwi의 한국 체험기 ‘LOVE’, ‘HAPPY’ 앞에서 얼굴 빨개진 마이... 2008-10-17 3130
39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대박 일보 직전에 무너지다! 2008-09-26 3587
397 Kiwi의 한국 체험기 진흙탕 속에서 보물을 건지다 2008-09-19 3292
39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Many people but one voice 2008-08-22 4426
395 Kiwi의 한국 체험기 키위총각, 개성에 가다 2008-07-31 3197
39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턱시도 입고 펼치는 포멀파티 2008-07-25 3670
393 Kiwi의 한국 체험기 여름 방학동안 살아남기 작전 [1] 2008-07-11 3221
392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re: 저도 한국에선 잘나가던 아줌마 였습니다 [39] 2008-07-04 3883
391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키위버거에는 어떤 키위가 들어갈까 [2] 2008-06-27 4271
390 Kiwi의 한국 체험기 황토방에서 사투를 벌이다 [2] 2008-06-13 3540
38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겉따로 속따로'에 속지맙시다! [1] 2008-05-23 4013
388 Kiwi의 한국 체험기 번지점프보다 무서운건? [1] 2008-05-09 3397
387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후배들을 악몽에서 구해내렵니다 2008-04-24 3885
386 Kiwi의 한국 체험기 내 입에 불을 지른 한국 고추 [2] 2008-04-11 3500
385 Kiwi의 한국 체험기 금주부터는 '애론영'의 한국 견문록'으로 바뀝니다 2008-04-11 3953
38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니 팬티 좀 보여 줘!” 2008-03-28 5276
383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버스 운전기사가 무전기를 드는 이유는? 2008-02-22 3681
382 Kiwi의 한국 체험기 키위총각 한국에서 돌아오다 [1] 2008-02-08 3635
381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뭘 해서 돈을 벌지? 2008-02-01 3970
380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청춘도 때로는 무지 괴롭습니다 [1] 2008-01-25 3687
379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창백한 푸른 점(Pale Blue Dot)” 2008-01-10 3353
37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한류를 온 몸으로 보여주는 내 친구 ‘자’ 2008-01-07 3957
377 금주 이슈] 부동산시장 본격 침체기 오나? [3] 2007-12-17 2397
376 Kiwi의 한국 체험기 배움의 시작은 ‘다르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순간... 2007-12-07 3788
375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 아빠, 힘내세요~ " 2007-11-30 4028
37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졸업시즌에 샐리가 기다리는 건?” 2007-11-23 3981
373 Kiwi의 한국 체험기 아, 잊지 못할 추억의 장소들이여! [2] 2007-11-09 3751
372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행복은 언제나 마음속에 있는 것 2007-11-02 32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