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Select Language

넷질랜드 - 뉴질랜드 정보 포털

 
이곳에서 오래 사신 분들께서는 이런 사실을 다들 잘 아시겠지요?



뭐냐 하면 여기 키위들이 우리 같은 아시안들의 나이를 가늠하는 능력이 아주 ‘꽝’이라는 사실 말입니다.



하지만 이런 현상은 사실 양방향으로 진행돼 우리들 역시 키위들 나이를 미루어 보는 게 여간 해서는 쉽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외모가 익숙하지 않아 그런가 봅니다.



제 한 아시안 친구는 버스 탈 때 학생요금 내려고 하면 버스기사들 열명 중 아홉은 학생증을 보여 달라고 하고 교복을 입었을 때만 예외라면서 불만인데 그건 제가 겪은 일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닙니다.



제가 겪은 많고 많은 경험 중 제일 심했던 건 거의 1년 전쯤 유니폼 가게에서 당했던 일입니다.



샐리: Hello, I want to buy a uniform skirt for xxxx high school.

점원: Sure, What size is your daughter?

샐리: ??? !!!!(시방 이게 뭔 소리여?) What?

점원: What size is your daughter?

샐리: (엄청 열 받아 고함으로) It’s for myself!



니 딸이 무슨 사이즈냐고? 으으으윽 씩씩씩~~!!!(샐리 숨 넘어가는 소리)



여기다 더해 얄미운 친구들은 제 하소연을 듣고도 위로는 못할 망정 신나게 웃어대 전 그 후로도 한참, 오랫동안 정말 기분이 나빴지요. (나원 참,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니 딸이 무슨 사이즈’냐고?). 저에게는 엄청난 충격과 절망감(?)을 안겨준 사건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또 그전에는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8학년들이 하이스쿨 입학하기 전 시험 치르러 학교 오는 날, 전 학교에서 친구랑 만나 놀러 가기로 했기 때문에 교복을 안 입고 학교에 간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복도에서 아직 중학생인 어떤 Y8 학생이 절 보고 “Miss~ Miss~”라며 선생님으로 착각하고 길을 물어 보는 게 아니겠습니까? “으윽” 이 녀석한테 막말이라도 하면서 한대 쥐어박고 싶었지만 내년에 신입생이 될 녀석, 어차피 고생할 텐데 저라도 봐주어야 하겠죠? 그래서 우아한 스마일(?)과 함께 친절히 시험장까지 안내해 주었지요.



그런데 그 꼬마, 교실 들어가면서 하는 말에 저는 다시 한 번 뒤집어졌습니다. “Thank you miss.” (으으윽! 너 정말 끝까지…)



제 다른 아시안 친구는 저와는 정반대로 저보다 나이가 많지만 키가 작아서인지 학교에서 키위들이 다들 9 학년으로 본다고 불평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 애 말에 따르면 어리게 보일 때 장점은 딱 하나, 영화를 더 싸게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아! 나는 학생증 안보여 주면 무조건 어른 티켓인데 정말 기분 나빠…)



제가 한 타이 여자친구한테 하소연 하니까 그 친구 왈, 그건 약과라면서 심지어 자신은 ‘Sir’라고 불려서 거의 싸울 뻔 한 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짧은 머리를 한 타이친구들은 다들 ‘Sir’ 또는 ‘Man’이라고 불린 적이 한두 번씩은 있더군요.



하긴 타이에서 온 여자애들 중에는 마른 여자애들이 많은데다가 요즘은 약간 보이시한 컷트가 유행 중이다 보니, 언뜻 본 후 이야기를 던지다 상대방으로부터 엄청난 증오(?)를 받을 수 있는 실수도 할 수 있겠다 싶습니다.



하긴 저도 아르바이트로 가게에서 일하던 중 장난감을 끼워 팔 때가 있습니다. 남자애들한테는 남자 장난감을 여자애들한테는 여자애들 장난감을 줘야 되는데 가끔 아주 혼란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특히 부모님들이 시켜서 대여섯 살 먹은 애들이 혼자 올 때는 정말 그렇게 난감할 수가 없지요.



애한테 ‘너 남자니 여자니?’ 하고 물어볼 수도 없고 말이에요. 그런데 줘야 되는 장난감이 그냥 동물인형 같은 거라면 괜찮은데 하필이면 요정과 로봇이라서 남자애한테 실수로 요정 장난감이라도 안겨 준다면…?



그런데 제가 요즘 알아낸 놀라운 사실 하나는 키위들도 아이들 성별을 잘 구별 못하더라는 사실입니다. 아주 지루하던 어느 날, 같이 일하던 키위가 제가 계속 애들 성별을 헷갈린다는 걸 알고는 제게 한 수 가르쳐 주겠다고 해서 둘이서 내기를 했거든요.



결과는 역시 제가 지긴 했지만 생각 밖으로 승부는 막상막하였습니다. 음? 같은 키위들끼리도 성별을 잘 구별 못한다니 왜 그럴까요? 그건 아직 저도 풀지 못한 수수께끼입니다. 앞으로 더 연구해 내년쯤 여러분들께 알려 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4 남북문제 칼럼 동북아 정세 변화와 한반도 통일의 길 2014-01-15 439
463 남북문제 칼럼 남북한이 평화공존, 공동번영으로 가는 길 2013-08-22 438
462 남북문제 칼럼 한반도 전쟁 가능성과 한국의 대비 태세 2013-04-11 862
461 남북문제 칼럼 머리 위에 ‘북 핵폭탄’ 놓인 한국은 어떻게 대... 2013-02-20 558
460 남북문제 칼럼 2013년 한반도 안보 기상(氣象), 잔뜩 흐려지고 ... 2013-01-31 994
459 데스크칼럼 아쉬웠던 강남스타일 퍼포먼스 2012-12-07 637
458 조이 스토리 "감사합니다"라고 말하세요~ file [18] 2012-11-29 1019
457 남북문제 칼럼 영토, 과거사 문제에 있어서 일본의 오만함, 편협... 2012-09-05 594
456 조이 스토리 재난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file [14] 2012-08-28 739
455 데스크칼럼 동영상 문제“ 강건너 불이 아니다” 2012-08-17 826
454 조이 스토리 편리함과 편안함의 사이... file 2012-06-29 549
453 조이 스토리 스마트 한국 file [1] 2012-06-19 607
452 조이 스토리 인류의 위대한 발명, 찜질방 file [1] 2012-05-22 705
451 남북문제 칼럼 또 다시 어려움을 자초(自招)하는 북한 [32] 2012-04-18 1440
450 조이 스토리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file [2] 2012-04-17 672
44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크라이스트쳐치 2012-04-13 783
448 조이 스토리 한국의 명소 file 2012-03-03 820
447 조이 스토리 청춘애가 file 2012-02-26 559
446 조이 스토리 Flat White Please... file 2012-02-15 860
445 남북문제 칼럼 동토의 땅 북한 실상 2012-01-27 892
444 남북문제 칼럼 북한 김정은 체제의 앞날과 한국의 대응 [26] 2012-01-18 1999
443 조이 스토리 나를 크게 한 '관계' file [2] 2012-01-06 861
442 조이 스토리 메리 크리스마스 file 2011-12-22 958
441 남북문제 칼럼 김정일에 대한 평가와 우리의 관심사 2011-12-21 927
440 남북문제 칼럼 김정일의 급사(急死)로 출렁이는 한반도 정세 2011-12-20 1155
439 조이 스토리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file 2011-12-01 1087
438 조이 스토리 천국(?)에서 온 아이 file [1] [1] 2011-11-23 1131
437 조이 스토리 명동돈까스 file [1] 2011-11-19 1225
436 조이 스토리 지하철 2011-11-16 1019
435 조이 스토리 Who am I? file 2011-11-07 1341
434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나를 기억해 줘요 2011-10-28 1342
433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왜곡된 역사 바로잡기 [2] 2011-10-21 1734
432 양정석의 럭비 칼럼 최고의 빅매치 file 2011-10-14 1253
431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칼럼] 진짜 경기는 지금부터! 2011-10-07 1354
430 양정석의 럭비 칼럼 호주의 패배로 인한 득실은? file 2011-09-30 1486
429 양정석의 럭비 칼럼 이변은 스포츠의 묘미 2011-09-23 1799
428 양정석의 럭비 칼럼 2011년 럭비월드컵의 주요 전망들 file [8] 2011-09-09 4210
427 양정석의 럭비 칼럼 럭비월드컵과 올블랙스 2011-09-02 2522
426 데스크칼럼 “지위가 높으면 책임도 크다” 2011-07-01 1419
425 데스크칼럼 한인단체장 선거,“급할수록 돌아가는 여유를” 2011-05-13 1685
424 남북문제 칼럼 재난(災難)을 재건(再建)의 기회로... 2011-03-16 2394
423 데스크칼럼 “위기는 기회이다” 2011-03-11 1972
422 데스크칼럼 지진 피해 성금,“모으는 것보다 잘 쓰는 것이 ... 2010-11-26 1646
421 데스크칼럼 ‘ANZAC Day’와 한국전쟁 2010-05-06 2608
420 남북문제 칼럼 천안함 사태와 북한의 변화 가능성 2010-05-02 2628
419 남북문제 칼럼 곤고한 북한 동포들을 위한 기도가 필요합니다 [1] 2010-03-30 2891
41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우리모두 'NZ Survivor'가 됩시다 file 2010-01-22 3022
417 남북문제 칼럼 전환기의 북한과 올해의 남북관계 전망 2010-01-21 2855
41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갈매기의 꿈 file 2009-12-24 2589
415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한국인이 독도로 싸울때 키위들은 뭘 가지고 싸... 2009-10-19 2818
41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키위들은 왕소금 짠돌이?" 2009-09-21 3007
413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6년 만에 만났던 친구를 외면했던 이유는?" [5] 2009-08-21 3824
412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천하태평 키위들의 꿍꿍이는 뭘까요?" 2009-07-24 2609
411 데스크칼럼 “뉴질랜드에서 한의사는 아무나 할 수 있다?” 2009-07-17 3294
410 남북문제 칼럼 북한의 세습 기반 다지기와 곤고한 주민들 2009-07-08 2818
40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눈에 콩깍지 씌우면 아무 것도 뵈는 게 없다.... 2009-06-05 2873
40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오비터 버스에서 나이트 클럽 댄스가 벌어지다” 2009-05-16 3208
407 남북문제 칼럼 북한의 허장성세(虛張聲勢, bravado)와 동북아 안보... 2009-04-08 3233
40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코카인을 마시다?" 2009-03-27 3346
405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머리, 머리, 머리 2009-03-12 3240
40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의 가방엔 항상 빈 캔이.." 2009-01-30 2993
403 남북문제 칼럼 다시 얼어붙은 남북관계와 그 전망 2008-12-10 2659
»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유니폼 가게에서 숨 넘어가다 2008-11-28 3676
401 Kiwi의 한국 체험기 피쉬 & 칩스, 두 번이나 세계도전에 나서다 2008-11-21 3037
400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할로윈 데이와 추억의 고구마” 2008-10-31 3596
399 Kiwi의 한국 체험기 ‘LOVE’, ‘HAPPY’ 앞에서 얼굴 빨개진 마이... 2008-10-17 2971
39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 대박 일보 직전에 무너지다! 2008-09-26 3437
397 Kiwi의 한국 체험기 진흙탕 속에서 보물을 건지다 2008-09-19 3148
396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Many people but one voice 2008-08-22 4289
395 Kiwi의 한국 체험기 키위총각, 개성에 가다 2008-07-31 2841
39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턱시도 입고 펼치는 포멀파티 2008-07-25 3516
393 Kiwi의 한국 체험기 여름 방학동안 살아남기 작전 [1] 2008-07-11 3045
392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re: 저도 한국에선 잘나가던 아줌마 였습니다 [5] 2008-07-04 3471
391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키위버거에는 어떤 키위가 들어갈까 [2] 2008-06-27 4105
390 Kiwi의 한국 체험기 황토방에서 사투를 벌이다 [2] 2008-06-13 3373
389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겉따로 속따로'에 속지맙시다! [1] 2008-05-23 3803
388 Kiwi의 한국 체험기 번지점프보다 무서운건? [1] 2008-05-09 3227
387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후배들을 악몽에서 구해내렵니다 2008-04-24 3720
386 Kiwi의 한국 체험기 내 입에 불을 지른 한국 고추 [2] 2008-04-11 3330
385 Kiwi의 한국 체험기 금주부터는 '애론영'의 한국 견문록'으로 바뀝니다 2008-04-11 3796
38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니 팬티 좀 보여 줘!” 2008-03-28 5110
383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버스 운전기사가 무전기를 드는 이유는? 2008-02-22 3517
382 Kiwi의 한국 체험기 키위총각 한국에서 돌아오다 [1] 2008-02-08 3478
381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뭘 해서 돈을 벌지? 2008-02-01 3818
380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청춘도 때로는 무지 괴롭습니다 [1] 2008-01-25 3536
379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창백한 푸른 점(Pale Blue Dot)” 2008-01-10 3234
378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한류를 온 몸으로 보여주는 내 친구 ‘자’ 2008-01-07 3798
377 금주 이슈] 부동산시장 본격 침체기 오나? [3] 2007-12-17 2232
376 Kiwi의 한국 체험기 배움의 시작은 ‘다르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순간... 2007-12-07 3613
375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 아빠, 힘내세요~ " 2007-11-30 3873
374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졸업시즌에 샐리가 기다리는 건?” 2007-11-23 3855
373 Kiwi의 한국 체험기 아, 잊지 못할 추억의 장소들이여! 2007-11-09 3586
372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행복은 언제나 마음속에 있는 것 2007-11-02 3104
371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샐리의 말 길들이기 2007-10-26 4021
370 Kiwi의 한국 체험기 우리 집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2007-10-12 3415
369 남북문제 칼럼 평화와 번영을 위한 두 가지 전제조건 2007-10-09 2724
368 크레파스 이민스케치 이민 와 받게 된 福? 2007-10-05 3344
367 샐리의 NZ 들여다보기 3학기 방학은 ‘STUDY LEAVE’ 2007-09-28 4464
366 남북문제 칼럼 2차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불안감 [1] 2007-09-25 2867
365 Kiwi의 한국 체험기 키위 총각, 한국식 술자리에 도가 트다 2007-09-17 4113
XE Login